▶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THE INVESTOR
June 13, 2021

Hollywood hacking case victims include Johansson

  • PUBLISHED :October 13, 2011 - 08:52
  • UPDATED :October 13, 2011 - 10:01
  • 폰트작게
  • 폰트크게
  • facebook
  • twitter
  • sms
  • print

 LOS ANGELES (AP) _ A man was charged with hacking into celebrity email accounts in a computer invasion scheme that led to the posting of private and revealing information, including nude photos of actress Scarlett Johansson, on the Internet, federal authorities said Wednesday.

Scarlett Johansson (captured from Youtube)


Christopher Chaney, 35, of Jacksonville, Florida, was arrested without incident as part of a yearlong investigation of celebrity hacking that authorities dubbed ``Operation Hackerazzi.''

There were more than 50 victims in the case, including Mila Kunis, Christina Aguilera and actress Renee Olstead, authorities said. Others were named only by initials and investigators wouldn't disclose if they were famous, but said victims named in the indictment agreed to have their identities made public.

``It helps get out the message that cyber-hacking is a real threat,'' U.S. Attorney Andre Birotte said of the case, describing those who engage in such activity as ``scum.''

Chaney made his initial court appearance in a Florida courtroom Wednesday and was released on $10,000 bond. He was charged with 26 counts of identity theft, unauthorized access to a protected computer and wiretapping. If convicted, he faces up to 121 years in prison. An email left for Assistant Federal Public Defender Maurice Grant II was not immediately returned.

Celebrities and people in the news have long been targets of privacy invasion but concerns have redoubled in the Internet age.

In Britain, publisher Rupert Murdoch closed down the News of the World this year after contentions that the tabloid routinely hacked into people's phones in the hunt for exclusive stories. The paper, which had published for 168 years, faced allegations of systematically intercepting private voicemail of those in the news _ including a teenage murder victim.

Authorities said Chaney was responsible for stealing nude photos taken by Johansson herself and were later posted on the Internet. Chaney offered some material to celebrity blog sites but there is no evidence that he profited from his scheme, said Steven Martinez, assistant director in charge of the FBI's Los Angeles office.

``Celebrity information is highly marketable,'' said Martinez, who added his office continues to receive complaints about celebrities having their personal information breached.

Representatives for Johansson, Kunis and Aguilera did not immediately respond to calls and emails seeking comment.

Chaney hacked Google, Apple and Yahoo email accounts beginning last November through February, then hijacked the forwarding feature so that a copy of every email received was sent, ``virtually instantaneously,'' to an email account he controlled, according to an indictment handed up Tuesday by a federal grand jury in Los Angeles.

He allegedly used the hacker names ``trainreqsuckswhat,'' ``anonygrrl'' and ``jaxjaguars911,'' and also used the victims' identities to illegally access and control computers. Chaney is accused of damaging email servers that caused losses of at least $5,000 per instance.

Authorities wouldn't say whether Chaney was able to access email accounts via cell phones, but he was able to figure out secure passwords to various celebrity accounts through information that had been made public.

Chaney ``mined through publicly available data and figured out passwords and security questions,'' Martinez said.

A message seeking comment was left on an answering machine for a Christopher Chaney in Jacksonville. There was no answer at a telephone listing for another Christopher Chaney.

Investigators said they hoped the celebrity-infused case will jumpstart those who don't value online security enough to protect their personal information and create more secure passwords that can't be easily figured out by would-be hackers.

``Taking these steps will go a long way in protecting yourself from the financial and emotional costs of having someone intrude on your private life and potentially steal your identity,'' Birotte said.

 

<한글 기사>

FBI, 요한슨 누드 유출 해커 검거

범인 신원 및 범행 수법 등 FBI 발표 내용 추가

플로리다 거주 35세 남자..피해 여배우 50여명

할리우드 유명 여배우 스칼릿 요한슨의 나체 사진을 해킹해 유포한 해커가 붙잡혔다.

미국 연방수사국(FBI) 로스앤젤레스 지부는 할리우드 배우 등 주로 연예계에 종 사하는 유명 인사들의 이메일을 해킹해 사진 등을 인터넷을 통해 유포한 크리스토퍼 채니(35)를 붙잡아 기소했다고 12일 (현지시간) 발표했다.

플로리다주 잭슨빌에 사는 채니는 지난해 11월부터 구글, 애플, 야후 등 포털 사이트 이메일 계정을 해킹해 사진 등을 실시간으로 가로챘다고 FBI는 기소장에서 밝혔다.

채니의 해킹 수법은 주로 피해자의 개인 컴퓨터 관리자 계정에 침입해 이들이 주고받는 이메일이 자신의 이메일 주소에 자동으로 옮겨지도록 설정을 바꿔놓는 것 이었다.

피해자들이 이메일 암호를 바꿔도 이메일은 줄곧 채니의 계정으로 전달됐다.

범행은 집 개인 컴퓨터에서 이뤄졌다.

지난 달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던 요한슨의 나체 사진도 이런 과정을 통해 채니 손에 들어갔다.

요한슨은 욕실과 침실에서 아이폰으로 찍은 나체 사진이 인터넷에 나돌아다니자 지난 달 14일 FBI에 정식으로 수사를 요청했다.

FBI는 그러나 요한슨의 나체 사진이 유포되기 훨씬 이전에 은밀하게 수사를 벌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많은 저명인사들이 사법 당국에 휴대전화와 개인 컴퓨터가 해킹당했다고 신고해 오는 바람에 FBI는 지난해부터 수사에 착수했다.

FBI 수사망에 걸린 채니의 수법은 그러나 천재적인 해커와 거리가 있었다.

연예 잡지, 트위터, 페이스북 등에서 쉽게 입수할 수 있는 연예인의 신상 정보와 개인 사진 등을 토대로 이들이 사용할만한 패스워드를 찾아냈다.

한명의 패스워드만 알아내면 그와 연관된 인사들 이메일 계정이 줄줄이 따라나오는 식이었다.

피해자 가운데 여배우만 50명에 이른다.

FBI에 공개적으로 수사를 요청한 요한슨 뿐 아니라 제시카 알바,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알리 라터, 데비 로바토, 바네사 허진스, 밀라 쿠니스 등도 피해자 명단에 들어 있다.

FBI 대변인 아리 디코프스키는 "로스앤젤레스의 저명인사들이 해커의 먹잇감이었다"고 말했다.

채니는 그러나 그동안 추정했던 것과 달리 돈을 노리고 범행을 저지른 것은 아니라고 FBI는 밝혔다.

해킹한 연예인에게 직접 연락을 하거나 취득한 정보나 사진을 팔려고 했던 흔적 은 없었으며 공범도 없었다.

FBI는 컴퓨터 세대가 저지른 연예인 스토킹의 한 형태라고 결론지었다.

FBI 로스앤젤레스 지부 스티븐 마르티네스 부장은 "사이버 범죄의 새로운 유형"

이라며 "파파라치와 해커를 합친 '해커라치'라는 용어가 등장했다"고 말했다.

FBI는 플로리다주 잭슨빌에서 검거한 채니를 피해자들이 주로 몰려 있는 로스앤젤레스로 옮겨와 재판에 넘길 계획이다.

채니는 유죄 평결을 받으면 최고 징역 121년 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 facebook
  • twitter
  • sms
  • print

EDITOR'S PI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