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THE INVESTOR
September 28, 2021

Vonn, Woods confirm they're dating

  • PUBLISHED :March 19, 2013 - 12:12
  • UPDATED :March 19, 2013 - 13:32
  • 폰트작게
  • 폰트크게
  • facebook
  • twitter
  • sms
  • print

Tiger Woods and Lindsey Vonn (Yonhap News)



Elite U.S. athletes Lindsey Vonn and Tiger Woods -- she a gold medal skier, he a championship golfer -- said on Facebook and Twitter Monday they are dating.

But while the sports royalty couple made the announcement to a combined audience of nearly 6.5 million people, Vonn and Woods requested they be granted privacy by the public with Woods saying they wanted to live "as an ordinary couple."

Woods, 37, and Vonn, 28 -- both divorced -- said their relationship sprouted from a friendship over the past few months, The New York Times reported.

The newspaper said Woods wrote on his Facebook page not only has his golf game been great with PGA Tour wins at Torrey and Doral, but "something nice that's happened off the course was meeting Lindsey Vonn."

"Lindsey and I have been friends for some time, but over the last few months we have become very close and are now dating," Woods said. "We thank you for your support and for respecting our privacy. We want to continue our relationship, privately, as an ordinary couple and continue to compete as athletes."

He also posted four photos of them.

Vonn allowed in her Facebook post their relationship "wasn't a well-kept secret."

"But yes, I am dating Tiger Woods," she said. "Our relationship evolved from a friendship into something more over these past few months and it has made me very happy. I don't plan on addressing this further as I would like to keep that part of my life between us, my family and close friends. Thank you for understanding and your continued support!" (UPI)


<관련 한글 기사>


‘불륜男’ 타이거우즈, 새로운 사랑 찾아

미녀스키선수 린지 본과 프로골프선수 타이거 우즈가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통해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많은 대중 앞에서 당당히 연애 사실을 밝힌 두 사람이지만 우즈와 본은 “평범한 커플처럼” 살고 싶다며 사생활 보호를 요청했다.

9살 연상연하 커플인 우즈와 본은 이혼경력이 있으며 지난 몇 개월간 친구에서 연인으로 관계가 발전했다고 뉴욕타임즈는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타이거우즈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PGA 투어에 관한 내용 뿐만 아니라 “린지 본을 만났다는 아주 좋은 사건이 있었다”고 전했다.

“린지와 나는 한동안 친구였지만 지난 몇 개월 사이 굉장히 친해졌고 지금은 서로를 아끼며 만나고 있다”고 타이거우즈는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그는 “우리를 아낌없이 지지해 주는 여러분이 사생활 보호를 해 주셔서 미리 감사드린다. 우리는 평범한 연인처럼, 사적으로 관계를 지속해 나가고 싶고 선수생활도 계속 하고 싶다” 고 덧붙였다.

타이거우즈는 둘이 함께 있는 사진을 업로드했다.

“맞습니다. 저는 타이거 우즈와 연애 중입니다” 라고 린지 본은 말했다. “우리 관계는 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했고 이에 대해 저는 정말 기쁩니다. 둘 사이의 일이기에 더 이상 말씀드리지 않겠습니다. 이해해 주셔서 감사하고 아낌없는 지지를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라고 그녀는 말했다. (코리아헤럴드)

  • facebook
  • twitter
  • sms
  • print

EDITOR'S PI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