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THE INVESTOR
July 29, 2021

하버드대 전문가 "북한, 코로나 제압 성공했을수도"

  • PUBLISHED :April 15, 2020 - 14:52
  • UPDATED :April 15, 2020 - 14:53
  • 폰트작게
  • 폰트크게
  • facebook
  • twitter
  • sms
  • print

마스크를 착용하고 걷는 평양 주민들(AP-연합뉴스)


북한과 중국 접경 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정도가 심각하지 않고, 강력한 초기 대응을 펼친 결과로 북한의 코로나19 통제가 일부 성과를 거뒀을 것이라는 미국 내 북한 의료 전문가의 주장이 제기됐다고 UPI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박기범 미 하버드대 의대 교수는 이날 미국평화연구소 주최 온라인 토론서 북한과 인접한 중국 지역에선 상대적으로 감염자가 적었고 그마저도 "신속하게 확인해 격리가 이뤄졌다"며 북한이 감염자 증가 "곡선을 평탄화하는 데 성공했을 수 있다"고 밝혔다.

북한에 접한 중국 랴오닝(遼寧)성의 확진자는 145명이며, 지린(吉林)성도 다 합쳐 감염자 100명, 사망자 1명 수준에 그쳤기에 북한의 피해도 심각하지 않았으리라는 게 박 교수의 추측이다.

박 교수는 또 북한과 중국 당국 모두 강력하게 대응했다는 점을 거론하며 코로나19가 국경을 넘어 이동할 위험이 예상만큼 크지 않다고 진단했다.

그는 북한이 이미 1월에 초기 대응에 나섰고, 일부 조치는 후베이(湖北)성 봉쇄보다 먼저 이뤄졌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북한이 유행 곡선을 완만하게 만드는 데 성공했을 수 있고, 심지어 "완전히 진압했을 수도 있다"고 추측했다.

박 교수는 그러나 확진자가 한명도 없다는 북한 측 주장에 대해선 견해를 밝히지 않았다.

지난 10년여 동안 인도주의적 목적으로 수차례 북한을 방문한 적이 있는 박 교수는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북한이 승리를 선언하기는 이르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초기 대응책은 중국으로부터의 감염 차단에 집중돼 있으나 이후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퍼지면서 양상이 달라졌다는 점에서다.

북한은 러시아와도 국경을 맞대고 있는데 러시아에서 감염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게다가 북한의 의료시스템은 취약해 이런 심각한 유행병 발생 시 대처가 어렵다.

북한의 전체 병상 규모를 두고 3만1천개부터 33만개까지 여러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박 교수는 집중치료 병상의 경우 규모가 전체의 1.6%에 불과할 것으로 추정했다.

그는 "13년간 북한의 최상위급 병원들에서 일해본 경험으로 추정치의 가장 낮은 쪽에 무게를 두겠다"면서 집중치료 병상 규모를 500개 정도로 추산했다.

북한은 그동안 공식 발표 등을 통해 감염자가 전혀 없다는 주장을 펼쳤으나 상당한 타격을 입었다는 것이 미국 내 북한 전문가들의 전반적인 견해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은 지난달 북한의 군사력이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었을 것으로 꽤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데이비드 맥스웰 민주주의수호재단(FDD) 선임연구원도 코로나19가 북한에 엄청난 충격을 줬을 것으로 예상했다. (연합뉴스)

  • facebook
  • twitter
  • sms
  • print

EDITOR'S PI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