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THE INVESTOR
July 28, 2021

동물원엔 서로 먹고먹히는 잔혹극 우려

  • PUBLISHED :April 16, 2020 - 10:35
  • UPDATED :April 16, 2020 - 10:35
  • 폰트작게
  • 폰트크게
  • facebook
  • twitter
  • sms
  • print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운영난에 처한 독일의 한 동물원이 최후 수단으로 일부 동물에게 다른 동물을 먹이는 비상 계획을 내놓았다.

15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독일 북부 슐레스비히홀슈타인주(州)의 노이뮌스터 동물원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비상계획 초안을 마련했다.

해당 계획은 동물원 운영비 절감을 위해 안락사될 동물과 안락사될 순서 등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계획에 따르면 이 동물원에 수용된 100여종의 동물 700마리 중 피투스라는 이름의 북극곰이 마지막까지 살아남게 돼 있다.

이 동물원의 페레나 카스파리 동물원장은 지난달 독일에서 시행된 전국적 폐쇄 조처로 방문객이 급감하자 기부금만으로 동물원을 운영하는 실정이라고 독일 dpa통신에 설명했다.

(AFP-연합뉴스)


그는 "최악의 상황이 도래한다면, 동물들의 먹이를 살 돈이 부족해지거나 각종 제한 조처로 공급자들로부터 먹이를 받지 못한다면, 일부 동물을 도살해 다른 동물에게 먹이겠다"고 말했다.

독일 정부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위축에 대응하기 위해 최근 총 7천500억 유로(약 1천조원) 규모의 부양책을 발표했지만, 지원대상에 동물원이 포함되는지 여부는 확실하지 않다고 CNN은 전했다.

카스파리 동물원장은 "시에서는 후원금을 못 받고 있으며, 주 후원금을 신청했지만 아직 받은 건 없다"고 말했다.

독일 내 56개 동물원을 포함해 독일, 스페인, 스위스, 오스트리아 등지에 회원들을 둔 이익단체인 동물원협회(VdZ)는 최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에게 비상 지원금 1억 유로(약 1천333억원)를 요청했다.

이 단체는 정부에게 서한을 보내 소속 동물원에 수용된 동물 상당수가 멸종 위기종이며, 이들을 잃으면 생물다양성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호소했다. (연합뉴스)

  • facebook
  • twitter
  • sms
  • print

EDITOR'S PI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