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THE INVESTOR
July 28, 2021

아베 총리 부인, 꽃놀이에 '오이타 여행'까지

  • PUBLISHED :April 17, 2020 - 09:27
  • UPDATED :April 17, 2020 - 11:52
  • 폰트작게
  • 폰트크게
  • facebook
  • twitter
  • sms
  • print

(EPA-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부인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나들이 자제를 요구하는 사회 분위기를 거스르는 행동으로 또 구설에 휘말렸다.

16일 주간지 '슈칸분슌'(週刊文春) 보도에 따르면 아키에 여사는 일요일인 지난달 15일 단체투어 프로그램에 참가해 오이타(大分)현에 있는 우사(宇佐)신궁을 참배하는 여행을 다녀왔다.

모두 50여명이 함께한 이 투어의 주최 측 관계자는 "코로나 때문에 일정(약속)이 전부 없어져 어디론가 가고자 한다"면서 아키에 여사 쪽에서 문의가 왔다고 말했다.

아키에 여사는 우사신궁 참배 외에 다른 관광 일정에는 합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나들이 시점이 일본 전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해 아베 총리가 일본 국민에게 위기의식을 가져달라고 강조하던 때여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아베 총리는 아키에 여사가 오이타 여행을 하기 전날인 3월 14일 코로나19 대책과 관련한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어 긴급사태 선포 단계에 이르지는 않았지만 "여전히 경계를 풀 수 없다"면서 외부 활동 자제를 강조했다.

아키에 여사는 지난달 하순에는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東京都) 지사가 코로나19의 확산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도쿄 시민들에게 외출 자제를 요청한 상황에서 도쿄 모처를 찾아 꽃놀이를 한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아베 총리는 국회에서 "식당에서 지인과 모임을 하면서 벚꽃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은 것"이라며 "공공장소에서 꽃 구경을 하거나 도쿄도가 자제를 요청한 공원에서의 꽃놀이와 같은 연회를 한 사실은 없다"고 해명하는 등 의원들의 추궁에 진땀을 흘렸다.

인터넷 공간에서는 국민들에게는 외출 자제를 요청하면서 총리 부인은 꽃놀이를 즐겨도 되느냐는 취지의 비난이 쏟아졌다. (연합뉴스)

  • facebook
  • twitter
  • sms
  • print

EDITOR'S PI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