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THE INVESTOR
September 19, 2021

플로리다 해변 개방에 수백명 몰려…'멍청이' 조롱

  • PUBLISHED :April 19, 2020 - 15:12
  • UPDATED :April 19, 2020 - 15:12
  • 폰트작게
  • 폰트크게
  • facebook
  • twitter
  • sms
  • print

18일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의 듀발 카운티 해변에 모여든 인파(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가 일부 해변의 재개장을 허용하겠다고 발표한 지 하루 만에 수백명의 인파가 해변으로 몰려들어 논란이 일고 있다.

온라인에서는 이들을 조롱하는 '플로리다 멍청이들'(#FloridaMorons)이라는 해시태그 단 게시글이 쏟아졌다고 더힐과 워싱턴포스트(WP)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는 전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폐쇄했던 해변의 재개방 여부를 지역 자치장의 재량에 맡기겠다고 밝혔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캘리포니아주 해변에서 조깅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면서 건강을 위해 주민들이 야외에서 운동하는 것을 장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같은 날 플로리다주 내 잭슨빌의 래니 커리 시장은 지정된 시간에, 수건이나 의자 지참을 금지하고,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는 등의 조건으로 듀발 카운티의 해변을 재개방하겠다고 밝혔다.

커리 시장은 "이번 조치가 일상으로 돌아가는 시작이 될 수 있다"면서 "당신의 이웃뿐만 아니라 당신의 안전을 위해 지침을 잘 따라 달라"고 덧붙였다.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AFP-연합뉴스)


그러나 이튿날 온라인에서는 거리두기 지침을 무시하고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채 해변으로 모여든 사람들의 사진과 영상이 퍼져 비난 여론이 일었다.

이들은 평소처럼 수영과 서핑을 즐겼으며, 저녁 시간까지 해변에 머물렀다.

여기에 커리 시장이 한적한 해변 사진과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와 책임감 있는 행동을 보여준 주민들에게 감사하다"는 트윗을 올리면서 비난의 목소리는 더욱 커졌다.

한편 인근 지역들은 잭슨빌을 따라 해변을 차례로 재개장할 전망이다.

해변 관광지로 유명한 세인트오거스틴이 위치한 세인트존스 카운티도 오전 6시부터 정오까지 해변을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카를로스 히메네스 마이애미 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일부 해변 재개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지만, 정확한 일정은 언급하지 않았다.

WP는 해변을 개방한 이날 플로리다주가 일일 최다 사망자(58명)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앞서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머물렀던 10여명의 대학생이 텍사스주와 위스콘신주의 집으로 돌아간 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기도 했다.

플로리다주는 가장 늦게 자택 대피령을 내린 지역 중 하나로 이날 기준으로 2만5천여명의 확진자가 나왔으며, 사망자는 740명이라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 facebook
  • twitter
  • sms
  • print

EDITOR'S PI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