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THE INVESTOR
July 27, 2021

메릴랜드 이어 콜로라도 '한국 진단키트 공수'

  • PUBLISHED :April 23, 2020 - 13:28
  • UPDATED :April 23, 2020 - 13:57
  • 폰트작게
  • 폰트크게
  • facebook
  • twitter
  • sms
  • print

코리 가드너(공화·콜로라도)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AFP-연합뉴스)


미국 메릴랜드주(州)에 이어 콜로라도주도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진단키트 '공수'에 나섰다.

이번에는 콜로라도주가 지역구인 상원 외교위의 코리 가드너(공화) 동아태 소위원장이 적잖은 역할을 했다.

가드너 위원장은 2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내가 한국으로부터 확보하는 것을 도운 10만회 이상 분량의 코로나19 검사 (진단키트)가 조만간 콜로라도에 도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광범위한 검사가 핵심"이라며 "나는 콜로라도의 모든 사람이 외교부와 이(수혁) 대사, 그리고 재러드 폴리스 (콜로라도) 주지사가 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함께 물리치기 위해 한 일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는 것을 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미 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며 나는 우리의 지속적인 우정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이는 미국의 경제 및 국가안보 이익뿐 아니라 우리의 건강 문제에 대해서도 중대하다는 것이 입증됐다"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는 이 팬데믹을 함께 물리칠 것"이라며 '같이 갑시다'를 소리 나는 대로 알파벳 표기로 적은 해시태그를 달았다.

이와 함께 검사 진단키트 물량 확보에 대한 의원실 보도자료도 트윗에 첨부했다.

가드너 위원장은 보도자료에서 "한국 및 폴리스 주지사와의 긴밀한 협력이 있었다"며 주 전체가 한국의 모든 친구에게 감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원실은 가드너 의원이 콜로라도주와 한국 공급자들을 연결시키고 구매 및 조달 작업을 촉진·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주미 한국대사관측은 "그간 가드너 위원장 측과 긴밀한 업무 관계를 유지해왔으며 이번 진단키트 확보 과정에서 가드너 위원장의 요청에 따라 필요한 지원을 제공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미국 측과 계속 긴밀하게 협조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가드너 위원장은 상원에서 한미동맹과 대북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현안을 관장하는 동아태 소위를 이끌고 있어 대표적인 지한파 인사로 꼽힌다.

미국내 진단키트 부족 사태가 이어지는 가운데 '한국 사위'로 불리는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 최근 한국계 아내 유미 호건(한국명 김유미) 여사의 '활약' 등에 힘입어 50만회 분량의 진단키트를 확보한 데 이어 한국과의 인연 등이 깊은 미국 정치권 인사들을 중심으로 한국산 진단키트 확보를 성사시키면서 앞으로 진단키트 경쟁이 더욱 불붙을 조짐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6일 3단계 경제 정상화 방안을 발표하면서 주별로 검사 역량 확보 노력을 배가하라고 '공'을 넘겨 왔다.

그러나 정작 메릴랜드주의 공수 소식을 접한 뒤인 지난 20일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의 백악관 브리핑 당시 연방정부가 마련한 대책을 따랐더라면 비용을 아낄 수 있었을 것이라는 취지로 언급하며 강한 불만을 표출했고, 이에 호건 주지사가 재반격하는 등 때아닌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진단 키트 확보를 주별 역량이라고 떠넘기고 나서 독자 플레이로 '자체 공수'에 성공한 경우에 언짢음을 내색하면서 진단키트 문제를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인사 간에 때아닌 긴장·갈등 기류가 조성된 셈이다. (연합뉴스)

  • facebook
  • twitter
  • sms
  • print

EDITOR'S PI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