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THE INVESTOR
August 01, 2021

트럼프의 영웅 잭슨 20달러 지폐서 결국 퇴출되나…'교체 속도'

  • PUBLISHED :January 26, 2021 - 09:18
  • UPDATED :January 26, 2021 - 09:19
  • 폰트작게
  • 폰트크게
  • facebook
  • twitter
  • sms
  • print

터브먼 밀랍인형 (AP-연합뉴스)

미국 20달러 지폐 앞면엔 앤드루 잭슨 전 대통령의 얼굴이 들어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영웅으로 삼던 인물인데, 머지않아 흑인 인권에 헌신한 여성 운동가로 바뀔 가능성이 커 보인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25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20달러 지폐 앞면 인물 교체와 관련해 "재무부가 해리엇 터브먼을 20달러 지폐 앞면에 넣으려 다시 조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지폐, 우리의 화폐가 우리나라의 역사와 다양성을 반영하는 것이 중요하고 20달러 지폐에 터브먼이 들어가는 것은 분명히 (역사와 다양성의) 반영"이라며 "속도를 내기 위한 방안을 살펴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터브먼은 19세기 노예 탈출에 헌신한 흑인 여성 운동가다. 2016년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잭슨 대신 터브먼을 20달러 지폐 앞면에 넣는 방안이 추진됐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 들어 제동이 걸렸다. 스티븐 므누신 전 재무장관이 2028년까지 20달러 지폐가 교체되는 일은 없을 거라고 못박은 것이다.

잭슨 전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영웅이기도 하다. 트럼프는 대통령 당시 집무실에 잭슨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걸어두며 애정을 표명했다.

그러나 잭슨 전 대통령은 노예제를 유지한 것은 물론 백인 정착을 위해 원주민을 보금자리에서 무자비하게 몰아내는 정책을 펼친 인물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잭슨 애호'가 트럼프 백악관의 인종주의를 상징한다는 평가가 나왔던 것도 이 때문이다.

당연히 트럼프 전 대통령도 20달러 지폐 앞면을 터브먼의 얼굴로 교체하는 데 공개적으로 반대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터브먼으로의 교체 시도를 '정치적 결벽증'으로 폄하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facebook
  • twitter
  • sms
  • print

EDITOR'S PICKS